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2011년을 장식한 망작 블록버스터들

괴작열전(怪作列傳) 2011. 12. 30. 11:28 Posted by 페니웨이™


기대만큼이나 실망도 컸던 2011년. 온갖 미사여구로 관객들을 현혹한 작품들 중에서 5편을 골라 선정해 보았다. 저예산 영화들에서도 망작들이 많았지만 그 많은 제작비를 들이고도 관객들을 기만한 괘씸죄가 크기에 특별히 블록버스터로 분류된 작품만을 뽑아 보았으니 참고하시길.
 

7광구
감독 김지훈 (2011 / 한국)
출연 하지원,안성기,오지호,이한위,박철민
상세보기


잠시나마 한국형 괴수 블록버스터로 기대를 모았던 망작. 하지원, 오지호, 안성기, 차예련, 송새벽, 박철민 등 초호화 캐스팅에도 불구하고 실망스러우리만치 허술한 특수효과와 바람빠진 타이어마냥 휘청거리는 스토리, 80년대식 연출과 듣기만해도 오글거리는 대사 등 도무지 블록버스터라 부르기에 민망할 지경의 재앙이었다. 이로서 한국형 크리처 장르물은 [디 워] 이후 다시금 뒷걸음질치게 되었고, 덩치만 키운 상업영화의 필요성에 대한 회의감마져 들게 했다.


카우보이 & 에이리언
감독 존 파브로 (2011 / 미국)
출연 다니엘 크레이그,해리슨 포드,올리비아 와일드,샘 록웰
상세보기


SF와 서부극의 이종교배, 여기에 [아이언맨]의 존 파브루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제임스 본드’ 다니엘 크레이그와 ‘인디아나 존스’ 해리슨 포드라는 매력적인 배우의 조합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그런 장점들에도 불구하고 기막힐 정도로 심심한 영화의 구성과 진부하기 이를데 없는 캐릭터 구성, 여기에 뜨뜻미지근한 액션연출 등 한마디로 B급의 언저리에 놓인 헐리우드 메이저 영화의 전형을 보는 듯 한 작품이 되었다. 소재의 창의성에 절반만 따라갔더라도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을 테지만 그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괴작열전에 입성한 개봉작.


그린랜턴: 반지의 선택
감독 마틴 캠벨 (2011 / 미국)
출연 라이언 레이놀즈
상세보기


다소 우려스런 시각으로 바라봤던 마블의 [토르]와 [퍼스트 어벤져]가 예상외로 선전하고, 특히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가 올 최고의 블록버스터 중 하나로 기억되는 가운데, DC 코믹스 진영의 유일한 히어로물 [그린랜턴: 반지의 선택]은 북미지역내의 원작 코믹스가 지닌 절대적인 인지도에도 불구하고 흥행과 비평 모두에서 참패, 이후 프렌차이즈물로서의 가능성마저도 희박하게 만들었다. 재능있는 상업감독으로서 실력을 인정받은 마틴 캠벨은 이 작품을 통해 한방에 훅갈만큼 핀치에 몰렸으며, 간만에 대형 블록버스터의 타이틀롤을 맡은 라이언 레이놀즈도 네임벨류에 큰 상처를 입었다. 벌써부터 리부트가 거론될만큼 심각한 완성도를 보여준 올해의 망작 No.1.


월드 인베이젼
감독 조나단 리브스먼 (2011 / 미국)
출연 아론 에크하트,미셸 로드리게즈,레이몬 로드리게즈
상세보기


작년 말, 시놉시스를 얄팍하게 베낀 [스카이라인]이 의외의 흥행 대박을 터트린 것에 반해 1억달러짜리 블록버스터인 [월드 인베이젼]은 원조의 자존심을 구겼다. 기존의 외계인 침략을 다룬 SF 블록버스터와는 달리 [블랙 호크 다운] 같은 밀리터리 액션물의 장르적 베이스를 취한 작품의 성격만큼은 칭찬할만 하지만 취약한 드라마적 구성, 그리고 미국만세를 부르짖는 시대착오적인 군 홍보영화식 테마는 거부감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그린 호넷
감독 미셸 공드리 (2011 / 미국)
출연 세스 로겐,주걸륜,카메론 디아즈
상세보기


이소룡의 존재를 알린 고전 TV 시리즈의 리메이크. 특히 마니아층을 형성한 미셸 공드리의 첫번째 블록버스터임에도 2011년 슈퍼히어로의 새로운 트렌드를 형성하는데는 역부족이었다. 감독 나름대로 원작을 재해석한 측면은 흥미롭지만 영웅의 탄생과정에 대한 진지한 고뇌보다는 헐리우드 팝콘무비의 전형성을 따라가며 차별성에 실패했다. 영화의 쾌활한 성격과 대조를 보이는 잔인한 설정들이 관객들을 불편하게 만든다.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23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secret

BLOG main image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영화, 애니, 드라마, 만화의 리뷰와 정보가 들어있는 개인 블로그로서 1인 미디어 포털의 가능성에 도전중입니다.
by 페니웨이™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32)
영화 (471)
애니메이션 (119)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9)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더빙의 맛 (3)
슈퍼로봇열전 (11)
테마별 섹션 (122)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3)
잡다한 리뷰 (54)
페니웨이™의 궁시렁 (144)
보관함 (0)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